검찰, 롯데그룹 신동빈一家 등 압수수색
비자금조성과 국부의 일본유출이 수사 원인?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이번에는 롯데그룹이 검찰·언론의 집중적인 수사·보도의 타켓이 됐다. 동아닷컴은 “검찰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1·호텔롯데 대표이사) 일가가 롯데의 지주회사 격인 호텔롯데를 통해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단서를 잡고 10일 대대적인 강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10일 확인됐다”며 “제2롯데월드 사업 및 각종 면세점 사업권 수주 등 이명박(MB) 정부는 물론이고 역대 정부에서 특혜 시비가 끊이지 않은 롯데그룹이 검찰의 본격적 사정(司正) 대상에 오르기는 사실상 처음”이라고 전했다. 호텔롯데 임직원들이 매출을 장부에서 누락해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포착했다는 것이다.

 

동아닷컴은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4부(부장 조재빈)는 10일 오전 8시경 검사와 수사관 100여 명을 투입해 호텔롯데 임직원의 수십억 원대 비자금 조성 단서를 발견하고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호텔롯데 본사의 신 회장 집무실과 자택 등 20여 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압수수색 장소에는 핵심 임원의 자택 여러 곳이 포함됐다”며 “검찰은 신 회장의 핵심 측근이자 ‘롯데그룹의 2인자’ 격인 이모 롯데쇼핑 정책본부 본부장(69) 등 호텔롯데 핵심 임원들은 출국금지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동아닷컴은 “검찰은 롯데그룹의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호텔롯데’의 경영상 비리 전반을 수사할 계획”이라며 “검찰은 또 ‘제2 롯데월드’ 건설 및 인허가 과정에서 제기된 각종 정치권 로비 의혹으로 수사를 확대될 것”으로 전했다. 또 “검찰은 롯데그룹이 오너 일가 3세들에게 ‘일감 몰아주기’를 한 전반적 실태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며 동아닷컴은 “검찰은 호텔롯데를 통해 롯데가 국내에서 거둔 수익 대부분이 일본으로 흘러가는 현 지배구조를 ‘국부(國富) 유출’로 판단할 볼 정도로 사안을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며, 호텔롯데의 상장이 물거품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호텔롯데는 한국롯데의 지주 회사격이지만, 정작 지분 99%가 일본롯데의 지주 회사가 갖고 있는 구조다. 롯데그룹이 일본 기업이라는 얘기가 지속적으로 얘기가 나올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동아닷컴은 “지난해 형 신동주 SDJ 코퍼레이션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빚던 지난해 8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호텔롯데를 상장해서 일본롯데홀딩스의 지분을 60% 수준으로 낮춰 일본과의 지배 구조 고리를 끊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며 “하지만 검찰은 상장이 되더라도 불투명한 지배구조에 따른 국부 유출은 계속된다고 보고 대대적인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동아닷컴은 이날 “검찰이 10일 오전 롯데그룹의 ‘심장’인 호텔롯데를 전격 압수수색하는 초강수를 둔 데에는 롯데그룹에서 일본으로 빠져나가는 국부(國富)가 상당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특히 검찰은 호텔롯데가 국내에서 거둔 배당의 99% 가량이 지분 구조에 따라 일본으로 유출되는 과정 전반을 살필 것”으로 전했다. “이른바 ‘롯데가(家) 가족의 난’을 통해 롯데그룹의 불투명한 지분구조가 일부 드러나기 시작했다”며 “롯데그룹은 전체 매출액의 95% 가량이 한국에서 발생하지만 정작 롯데그룹의 지주회사격인 호텔롯데의 지분은 일본에 위치한 ‘광윤사’, ‘L투자회사’ 등이 99.28%를 보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동아닷컴은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호텔롯데는 일본에 위치한 롯데 관계사들인 롯데홀딩스(19.07%), 광윤사(5.45%), L제1~2 및 4~12 투자회사(72.65%) 등이 대주주로 있다. 호텔롯데는 최근 5년(2011~2015년) 동안 총 1213억 원을 주주들에게 현금배당했다. 1204억 원 가량이 최근 5년 동안 일본롯데 계열사들로 흘러들어갔다는 의미”라며 “더 큰 문제는 일본계열사들에 대한 지분 구조 정보가 없다는 점이다. 일본법령은 비상장회사의 주주를 공개할 의무가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들 회사가 오너와 가신으로 구성된 일본 ‘막부(幕府)’ 형태의 회사일 것이라는 추측만 나올 뿐 일본에 막대한 현금이 흘러들어 가는데도 이 돈을 누가 갖는지 알 수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동아닷컴은 “검찰은 나아가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손영배)를 추가로 투입해 롯데그룹 수사에 나섰다”며 “압수수색 장소에는 롯데그룹 정책본부와 계열사 7곳이 포함돼있고 핵심 임원 자택을 포함하면 17곳에 이른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 200명을 동원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 계열사로는 롯데호텔, 롯데쇼핑, 롯데홈쇼핑이 포함됐다”고 이날 전했다. 검찰은 신 회장 일가가 복잡한 자금 거래를 통해 거액의 비자금이 조성된 단서를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100여 명이 넘는 수사관을 동원해 전방위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한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기사입력: 2016/06/10 [11:1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