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만복 전 국정원장 형사 고발
박지원은 김만복에게 '입단속' 경고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재직 시절 남북관계 비화를 책을 통해 밝히고, 또 언론에 남북간 핫라인에 대해 언급한 김만복 전 국정원장에 대해, 국가정보원(국정원)이 국정원직원법 위반 혐의로 형사 고발하기로 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국정원직원법 제17조는 ‘직원은 재직 중은 물론 퇴직한 후에도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누설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이를 어길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며 “그러나 김 전 원장은 정상회담 회의록 공개로 책 내용이 이미 공개된 사실이며 다른 사람과 함께 쓴 책이라는 등의 이유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어 “국정원이 김만복 전 국정원장에 대해 국정원직원법 위반 혐의로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며 TV조선은 “김 전 원장이 재직 시절 남북관계 비화를 밝히고, 이런 내용을 담은 책을 내면서 허가를 받지 않은 점을 문제 삼은 것”이라며 “특히 직무와 관련한 사항을 발간하거나 그밖의 방법으로 공표하는 경우 미리 국정원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법조계의 “국정원 직원법상 엄수해야 할 비밀의 범위가 폭넓게 인정되고 있는만큼 위법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조선닷컴은 전했다. 철 없어 보이는 김만복 전 원장이 받는 인과응보로 보인다.

 

<국정원 “김만복 전 국정원장 형사고발”>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네티즌들은 김만복 전 원장을 비난했다. 한 네티즌(seti****)은 “그렇다면 노무현과 김정일이 수시로 통화한 것이 사실이라는 말인데, 이거 지금 나라가 온전한 것이 하늘의 축복이 아닌가?”라며 “까딱 잘못하면 정말 대한민국 위험한 사태에 직면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jhki****)은 “그 누가 저런 자를 국정원장으로 발탁하였던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2020****)은 “김만복만 고발할 일이 아니다. 문재인도 사기성 발언을 입에 달고 사는데 왜 그를 고발하는 사례는 안 생기는 건가?”라고 했다.

 

한편 북한과 친밀한 관계를 가진 자로 알려진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3일 최근 ‘남북간 핫라인(직통 전화)’에 관한 언론인터뷰로 논란을 빚고 있는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에게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불필요한 발언을 계속하면 제가 밝힐 걸 밝히겠다”며 경고발언을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남북 간 핫라인은 존재하지만 어떻게 정상끼리 전화하겠는가”라며 박지원 의원은 “국정원장을 재임했다면 (국정원장)다운 말을 해야 한다. 거듭 자중을 바라며 불필요한 발언을 계속하면 제가 밝힐 걸 밝히겠다. 공개 경고한다”고 썼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전날(2일)에도 박지원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 위원장 간에 핫라인 전화 없었다. 김 전 원장은 퇴임 직후에도 일본 세까이와 인터뷰로 문제가 많았다. 자제하심이 바람직하다”고 썼다면서, 조선닷컴은 김만복 전 원장의 행적에 대해 지난 10월 1일 한 조간신문(중앙일보)과 인터뷰에서 김만복 전 원장이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이 있었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수시로 직접 통화했다”고 밝혔고, 2일에는 “핫라인은 청와대가 아니라 국정원에 있었고, 노 전 대통령 5년 재임 기간 김 위원장과 통화한 적은 없다”며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조선닷컴은 “김 전 원장은 2008년에도 비밀 누설 논란으로 사퇴했다. 그는 2007년 12월 대선 전날에 방북,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을 만나 ‘이명박 후보 당선이 확실시된다’는 등의 발언을 했고, 대선이 끝난 후 이를 대화록으로 만들어 언론에 유출했다”며 “3년 뒤인 2011년에는 일본 잡지 ‘세카이(世界)’에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협상 내용을 기고해 직무상 기밀 누설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고 상기시켰다. “책의 내용은 이미 공개된 것으로 비밀이 없기 때문에 국정원장 승인 대상이 아니다”라는 김만복 전 원장의 주장을 전한 조선닷컴은 ‘김만복 전 원장의 기밀누설은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박지원 “김만복, 불필요한 발언하면 밝힐 걸 밝히겠다” 공개 경고>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g****)은 “김모 전 국정원장의 자질은 일반백성들의 생각에도 한참 못 미치는 것 같다. 적장과의 회의에 국정원장이 참가하는 것 자체가 뭔가 모자라는 인물임에 틀림없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ryang****)은 “같은 정권 하에 일하던 동료를 공개 협박하다니, 대체 무엇을 숨기겠다는 건지 모르지만 나라와 국민을 발바닥 보듯 무시하는 처사라 본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slee****)은 “김만복이도 박지원이도 다 같은 친북좌파다. 무슨 말을 더 하랴?”라고 햇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hursuaby1@hanmail.net/]

 

 

기사입력: 2015/10/03 [17:0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나라사랑 15/10/03 [23:57] 수정 삭제  
  고급 공무원으로써 지켜야 할 비밀을 누설한 죄 마땅히 벌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그 입을 죽을 ?까지 다물고 었다면 자격 미달자들이한 저지른 사악한 일들은 누가 국민들에게 알려줄 것인가? 대한민국이 저런 것들에 의하여 수작질을 당했으니 목매 무식한 국민들이 얼마나 불쌍한가? 그런 것들을 지도자로 뽑아 놓은 댓가이겠지! 근데 같은 패거리로 놀음질 하던자가 동지였던 그를 고발해? 구린데가 있는 모양이지? 저사람이 입을 더 벌리면 두려운 그것은 무엇일까? 국민들은 더 궁금해진다 오죽 했으면 하나뿐인 목숨을 개목숨 같이 버려야 했겠는가? 이제 시작에 불과한 것이다 진리가 숨겨질수 ?는 것 같이 거짓과 악행적인 술수 또한 영원히 감춰질 수 없는 것이다 무엇 보다도 몇몇 수준 미달자들로 인하여 숨겨졌던 모든 가증 스러운 것들을 더 까발려져야 할 것은 당연히 알아야 할 권리를 가진 국민들을 속이며 우롱질 하는 자들이 더 이상 대한민국 국민들의 지도자가 되서는 아니되기 때문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