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부산정권’ 발언은 정계개편의 예고편
‘영남 구애’ vs ‘호남 구애’ 열린우리당 파열음 폭발
 
이석기 기자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부산정권' 발언 파문이 열린우리당 내로 확산되고 있다.

당내 파문 확산은 단순히 발언의 진의문제를 떠나 공공연히 지방선거 후의 정개개편이 고개를 들고 있는 상황이라 더욱 의미심장하게 다가 온다.

열린우리당 이광재 전략기획위원장은 18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김대중 전 대통령을 호남 대통령이라고 얘기하면 그건 국민에 대한 모독이고, 또 노무현 대통령이 부산 대통령이라면 그것 또한 국민을 모욕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이 위원장은 문 전 수석이 "열린우리당과 민주당의 통합에 대해서 노무현 대통령은 거부 의사를 확실히 밝히고 있다"고 한 부분에 다다라서는 "선거 후가 되면 분명히 큰 정치 질서가 태동할 거라고는 생각한다"며 정계개편을 예고했다.

때문에 노무현 대통령과 정치적 동반자 관계이자 관포지교인 문 전 수석이 '영남 표심이 참여정부의 짝사랑을 외면하자 단순히 푸념을 늘어 놓은 것'이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

지방선거 이후 정계개편 예고

문 전 수석이 '부산정권' 발언 중 노 대통령의 '열린우리당과 민주당 통합 반대 입장'과 "지방선거 이후의 정국 주도권은 정당들이 가질 것"이라고 밝힌 부분에서 그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문 전 수석의 발언은 정동영 의장이 최근 광주를 연달아 방문 "열린우리당의 선거 패배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길에 심대한 장애를 조성할 가능성이 크다"며 호남 민심을 부추기는 모습과도 대비를 이루며, 당내 이슈를 나란히 선점해 나가고 있다.

문 전 수석의 '부산정권' 발언과 정 의장의 '광주구애' 발언은 단순히 지방선거을 앞두고 지역정서를 자극해 표를 모아 보겠다는 계산에서라는 단편적인 분석보다는 지방선거 후의 여당내 구도를 머릿 속에 그리게 하는 발언과 행보들로 바라봐야 한다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한 쪽에선 이대로 지방선거가 가다가는 정 의장의 '자강론'은 실패로 돌아간다는 위기감이 잠재돼 있고, 또 다른 한 쪽에선 '필패'를 기정사실화한 정계개편 구도를 염두에 두고 있는 모습이 여당 내에 혼재된 상태다.

여기에 공공연히 민주당과의 통합론을 주장해 온 호남권의 좌장격인 염동연 사무총장도 "광주와 호남이 탄생시킨 참여정부를 부산정권으로 지칭한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문 전 수석의 발언에 대립각을 세웠다.

'영남구애 vs 호남구애' 균형깨지는 파열음 당내 진동

한마디로 영남구애를 위해 온갖 노력을 기울인 이들에게는 호남정권으로 인식되는 것이 불만이고, 반대로 호남구애로 이만큼 이뤘다고 보는 이들에겐 지칠줄 모르는 영남구애가 못 마땅한 것이다.

이런 와중에 문 전 수석의 '부산정권' 발언은 열린우리당의 전국정당 꿈이 '영남구애 vs 호남구애' 대결양상으로 갈릴 수 밖에 없는 '동상이몽'이었음을 확인시켜 준 셈이다.

열린우리당은 창당 때부터 서로간 불편함을 잠재시켜 놓고 오면서 여러가지 돌출 문제들을 봉합하면서 여기까지 왔다.

그러나 봉합할 수 있는 구실도 5.31 지방선거를 끝으로 떨어지고 만다. 정 의장을 다시 내세워 '자강론'을 실현해 보고자 했지만 이제 외부 도움에 손길을 내밀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눈 앞에 다가왔다.

분명한 것은 지방선거 후 민주당과의 통합론이 새삼 고개를 다시 들고, 정국재편을 위한 커다란 쟁점의 핵으로 등장할 것이란 점이다.

5.31 지방선거가 '쟁점없는 지방선거' 그래서 '재미없는 지방선거'라고 불리는 까닭을 "예고편이 재미있으면 본 영화가 재미없다"는 속설을 반대로 해석해 지방선거 이후를 전망해 보는 것은 어떨까?

이석기 기자(sklee@freezonenews.com)
/ 프리존뉴스
기사입력: 2006/05/20 [01:4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