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패륜집단' 발언한 문용식 단장 사임
문용식 "왜곡·선동" ↔ 네티즌 "다시 왜곡"
 
조영환 편집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선거대책위원회 문용식 가짜뉴스대책단장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지지하는 부산·경남(PK) 민심을 패륜집단의 결집이라고 표현해 논란을 빚자 7일 오후 1130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본의 아니게 우리 당과 후보에 대한 공격의 빌미를 주게 된 것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 문용식 단장은 자유한국당이 저의 글을 왜곡해 PK패륜이라고 이야기한 것은 터무니없는 억지라며 선거가 끝날 무렵이 되니 사소한 말꼬투리로 트집 잡아 국민을 이간질 시키고 있는 것이라고 불평하기도 했다.

 

문용식 단장은 한국당이 저의 글을 왜곡해 PK패륜이라고 이야기한 것은 터무니없는 억지라며 제가 글을 쓴 것은 장인을 영감탱이라고 부르며 용돈 한 푼 안 주고 26년 동안 집에도 못 오게 한 홍 후보와 한국당을 거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 단장은 “(패륜집단이라는) 표현에 오해의 소지가 있어 이미 수정을 했음에도 한국당은 이것을 마치 유권자에 대해 말한 것처럼 비틀어서 공격하고 있다장인·장모도 부모인데 장인을 이렇게 구박하고 그것을 자랑스럽게 떠들고 다니는 이런 후보를 패륜이 아니라 효자라고 해야 하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상식적으로 제가 유권자에게 패륜이라는 말을 하겠나. 선거가 끝날 무렵이 되니 사소한 말꼬투리로 트집 잡아 국민을 이간질 시키고 있는 것이라며 문용식 단장은 하지만 급박한 시기에 제 개인의 억울함을 설명할 여유가 없다고 했다. “본의 아니게 우리당과 후보에 대한 공격의 빌미를 주게 된 것을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라며 문용식 단장은 이에 오늘 저는 선대위 가짜뉴스대책단장에서 사임합니다라고 밝혔다. ‘PK지역패륜집단으로 불렀다가 7패륜집단이라는 표현을 패륜후보로 수정했지만, 자신의 패륜적 지역주의가 초래한 역풍을 견디지 못하고 사임했다.

 

문용식 단장의 사임을 다룬 <‘PK 패륜집단발언 문용식 한국당, 터무니 없는 억지말꼬투리 잡아 국민 이간질”>이라는 조선닷컴 기사에 한 네티즌(ykkim****)문단장! 말이 아 다르고 어 다르다. 분명히 PK민심을 폐륜집단이라고 했잖아. 왜 홍준표 자유한국당의 폐륜집단이라 못 했나? 그따위 식견 가지고 가짜뉴스대책단장이라고? 더불당 알만 하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ever****)역시 ㄱㄷㅇ의 후계자답게 뒤집어씌우기도 잘해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181****)지켜본 자들의 눈을 의심케 하는 거짓말이다. 가짜뉴스를 만들어내는 자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7/05/08 [10:3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