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집회에 차량 돌진 7명 다쳐
고의적으로 행진 방해하다가 발진해서 치여
 
류상우 기자

 

부산에서 우리공화당 태극기집회 참가자 7명이 거리행진 도중에 차량이 돌진하여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한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쯤 15분쯤 동구 수정2동의 한 도로에서 행진 중이던 우리공화당 주최 집회 참가자 7명을 자신의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으로 들이받은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며, 조선닷컴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집회는 낮 1230분쯤 부산역 앞에서 시작됐다부산역 앞에서 4시간여 시위를 벌이던 우리공화당원 등 3000여명은 부산진역을 거쳐 자성대 교차로, 부산진시장 경남은행 범일동지점으로 행진했다고 전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A씨는 행진이 이어지던 45분쯤, 차량을 몰고 행진 대열 한 가운데로 진입해 차선을 가로 막았다. 경찰은 A씨에게 행진 구간을 빠져나갈 것을 경고했지만, A씨는 차량을 정차한 뒤 행진을 방해했다참가자들은 차량을 지나치며 행진을 이어갔다고 전했다. “이후 A씨는 저속으로 차량을 몰면서 행진 대열 중간에 멈춰서다 가다를 반복하며 10여분 간 집회 행진을 방해했다, 조선닷컴은 경찰과 집회 참가자들은 방해가 지속되자 차량을 둘러싸고 멈춰 세웠고, 갑자기 A씨가 탄 차량이 앞을 가로막고 있던 집회 참가자를 연달아 치면서 그대로 돌진했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집회 참가자 7명과 경찰 1명이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운전자 A씨도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며, 조선닷컴은 경찰은 사고 직후, 차량문을 개방해 운전자 A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고 전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부 집회 참가자들이 창문을 두드리는 바람에 놀라서 브레이크를 뗐다가속페달은 밟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경찰은 A씨의 병원 치료가 끝나는 대로 다시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다는 방침이라고 알려지자, 왜 가해자를 경찰이 구속수사 하지 않느냐는 네티즌들의 항의가 쏟아져 나왔다.

 

부산서 우리공화당 집회 행진 중 7명 교통사고·병원 이송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disney****)내가 영상 봤는데, 범죄자가 갑자기 가다 멈추다 하다 갑자기 돌진하여 여성 한분이 튕겨나가듯 밀려나고 몇 분이 다쳤다. 경찰은 영상 분석을 잘 하시라. 범죄자 머리 좋네. 엑셀 밟은 게 아니라, 놀라서 브레이크를 놓았다고 하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hs****)요놈의 집해방해 행위를 볼 때 미필적 고의로 일부러 차를 몰았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bh****)행진 방해한 운전자를 불구속입건? 이런 경찰에게 힘 실어주자고 게거품 물고...”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20/01/18 [21:2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